자바스크립트를 지원하지 않을시 정상적인 서비스가 안될수 있습니다.

스킵 네비게이션


언론 속 IFFE

현재페이지인쇄
<프레시안 18.10.10>'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세계를 향해
IFFE 2018-10-11 11:22:36 28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세계를 향해  

연매출 약 1조원 규모의 미국의 전문 식품유통사 등 20개국 바이어 참가
 
송부성 기자(=전주) bss20c@naver.com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행사장 전경 ⓒ전북생물산업진흥원

 세계를 향한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가 비상을 위한 힘찬 날개짓으로 전북 식품산업 역량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원(원장 김동수)은 오는 25일 개최하는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2018 IFFE)'의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발효, 식품산업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세계 20개국 360개사가 참가하고, 400부스를 운영하는 글로벌 식품산업박람회다. 


 지난해 행사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전북 식품기업 성장과 역량을 강화를 위한 비즈니스 프로그램 구성 및 사후관리 지원 사업 추진 등 식품산업 역량강화를 목표로 성과 극대화를 위해 행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가 한국의 미래 먹거리로 '식품산업' 육성을 공표한 상황에서 전북 식품기업의 해외 판로와 신규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전주 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마케팅, 전시, 컨퍼런스 및 체험/부대행사 등 활성화 전략을 세워 추진할 예정이다.


 마케팅 분야에서는 전북도청, 코트라, aT와 연계한 실효성 있는 상시 B2B 상담회와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여 전북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및 성과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연매출 약 1조원 규모의 미국의 전문 식품유통사 Food Bazaar社 와 한국의 대형 유통사 E-land 리테일 등 현재 총 20개국 100명 (해외바이어 20개국 80명, 국내바이어 20명)의 바이어 참가가 확정된 상황이며, 이를 통해 농식품 기업의 신규 판로 개척이 기대되고 있다.

 전시분야에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해양바이오 산업진흥원, 충남테크노파크 등 농식품 바이오 기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식품산업 트렌드와 바이어들의 요구사항이 반영된 R&D 선도 상품을 선보이고, 최신 기술과 정책 홍보를 병행해 식품산업 동향을 한눈에 파악 할 수 있으며, 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장 비즈니스 컨설팅을 시행한다.

 기존의 전통발효식품 상품을 비롯해 순창, 진안, 무주, 남원, 임실, 장수 등 전북 동부권 시군 특화클러스터와 도지사 인증상품, 6차 산업상품, BT특화상품 등 다양한 전략 상품 콘텐츠를 구성해 현장 거래 실적 및 해외시장 진출 성과가 기대되며, 전라북도 식품 명인대전 등 특별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특히, 해외기업관은 미국, 독일, 그리스, 일본, 베트남, 말레이시아, 자메이카 등 다양한 대륙에서 13개국 34개사가 참가하며, 다채롭고 이색적인 상품을 만날 수 있다.


 국제컨퍼런스는 국내 대표 학술단체인 한국영양학회와 연계 추진해 식품산업 시장 동향, 최신 연구성과 및 신기술 정보 공유의 장으로 구성해 세계적 수준의 컨퍼런스로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동시에 연계해 개최하는 '제13회 전북음식문화대전'은 맛과 멋의 고장 전라북도의 다양한 향토음식을 소개하고 체험하며, 향토음식경연대회, 전시 및 명사초청 쿠킹클래스 등으로 구성돼어 전라북도 음식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엑스포와의 상호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체험/부대행사는 행사 참여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다양한 계층의 참여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발효 식품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문화 공연 등 현장 이벤트를 대거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식생활네트워크와 연계한 우수농촌기관체험은 아이들의 올바른 식문화 교육부터 볼거리‧즐길거리‧먹거리가 풍성한 다채로운 체험으로 참여자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특별히 미래세대 젊은 청년층의 참여를 유도하고 젊은 청년층에게 희망을 제시하기 위해 주요 지역 식품기업과 연계한 식품산업구인‧구직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청년창업 컨설팅을 운영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실업 해소에도 기여한다. 


 전북생물산업진흥원 김동수 원장은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기업, 바이어, 참관객 모두가 만족하는 글로벌 식품전시회로 도약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전북 식품 기업들에 새로운 수출 판로와 비전을 제시하고, 청년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희망의 엑스포가 되도록 내실있게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213195&utm_source=naver&utm_medium=search



목록 이전글 다음글